강경화 외교부 장관, 16~18일 카자흐스탄·우즈베키스탄 방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1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일 외교장관회담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정재훈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 16~18일 카자흐스탄·우즈베키스탄 방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6~18일 카자흐스탄과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해 한반도 정세를 논의한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강경화 장관은 4월 16일부터 18일까지 카자흐스탄과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이어 “17일 아스타나에서 한·카자흐 외교장관 회담, 18일 타슈켄트에서 한·우즈벡 외교장관 회담, 그리고 16일은 알마티에서 고려인동포 간담회 등의 일정을 가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노 대변인은 “카자흐스탄과 우즈베키스탄은 중앙아 지역에서 우리의 전통적 우방이자 전략적 협력동반자”라며 “강 장관은 이번 방문 시에 미래지향적·호혜적 양자 협력 관계와 국제무대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폭넓은 의견 교환을 가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방문은 우리 정부의 외교다변화와 신북방정책의 일환으로서 중앙아의 핵심 협력 대상국인 카자흐스탄과 우즈베키스탄과의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카자흐스탄은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임기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비상임이사국으로, 우즈베키스탄과 더불어 한반도 문제에서 한국 정부 입장을 지지해 왔다.

출처:아시아투데이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