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카자흐스탄 국제관광박람회, 역대 최대 국내 43개 의료기관 참가

‘2018 카자흐스탄 국제관광박람회(KITF)’ 한국관 모습 ©사진:한인신문

한국관광공사(이하 공사)는 18일부터 20일까지 카자흐스탄 알마티 아타켄트 박람회장에서 개최되는 ‘2018 카자흐스탄 국제관광박람회 (KITF)’에 참가해 한국 의료서비스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의료관광객 유치활동을 펼쳤다. 

공사는 작년 7월 알마티사무소 개소 이후 현지 의료관광객 유치 활동을 활발히 추진해 왔으며, 최근 카자흐스탄 청년층을 대상으로 한국여행 기획 공모전 “Our Perfect Korea Travel Plan”을 개최했다. 

이번에 개최되는 박람회에 국내 의료기관, 유치업체, 여행사, 지자체 등 총 43개 기관이 공동 참가해 역대 최대 규모 한국 의료관광 홍보관을 운영했다. 각 기관은 박람회 방문객을 대상으로 의료 상담 및 의료 체험부스 등을 운영하는 등 다양한 한국 의료관광 상품을 소개하고 판촉 활동을 펼쳤다. 

참고로 2017년 KITF 행사에는 35개 국내 의료기관 등이 참가하여 의료상담 2,844건, 진료예약 265건 등을 통해 의료관광 수입 약 11억원을 창출했다고 한다. 

보건복지부 자료에 따르면 카자흐스탄은 해외 의료관광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 2009년 128명, 2010년 346명, 2015년 12,567명, 2016년 15,010명으로 7년 새 117배나 증가했으며, 1인당 평균진료비도 전체 의료관광객 평균진료비(236만원) 보다 76.7% 높은 417만원으로 1인당 평균진료비가 가장 많은 아랍에미리트(1,194 만원)에 이어 2위로 파악되었다. 

카자흐스탄은 의료관광 뿐만 아니라 전체 관광시장도 꾸준히 성장하고 있으며, 2017년에는 전년대비 30.6% 증가한 44,487명이 방한 했다고 한다. 

하지만 보건복지부는 지난해 우리나라를 방문한 전체 외국인 환자수가 2016년 36만4189명 대비 12% 감소한 32만1574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중국인 환자 수가 9만9837명으로 전년 대비 21.8% 감소해 외국인 환자 중 차지하는 비중도 35%에서 31%로 작아졌으나 여전히 비중이 가장 높고, 미국(4만4440명), 일본(2만7283명), 러시아(2만4859명), 몽골(1만3877명), 카자흐스탄(1만2566명) 등 순이라고 한다. 중국과 중앙아시아, 동남아시아 환자는 전년보다 줄었고 태국 환자는 56% 급증했다는 분석이다.

한국관광공사에서는 카자흐스탄이 의료관광 뿐만 아니라 전체 관광시장도 꾸준히 성장해 2017년에는 전년대비 30.6% 증가한 44,487명이 방한했다고 발표했지만, 보건복지부에서 외국인 환자 방한을 기준으로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카자흐스탄과 우즈베키스탄이 각 16%, 21% 감소했다고 한다. 그 이유로 러시아 루블화 가치 하락으로 인한 CIS 국가 환자가 러시아 시장으로 유입된 영향 때문으로 보고 있다.

외국인 환자가 줄면서 진료 수입 역시 전년 대비 26% 감소한 6398억원을 기록했다고 한다.

내과 통합 환자가 8만507명으로 20%를 차지했고 성형외과(12%), 피부과(11%)가 뒤를 이었으며, 일반외과, 산부인과, 피부과 환자는 감소한 데 반해 한방, 신경외과, 치과 환자는 늘었다고 한다. 

서울이 전체 외국인 환자 63%인 20만2248명을 유치해 수도권 비중은 80%로 전년과 비슷한 것으로 파악되었다.

의료기관 종별로는 의원(30%), 상급종합병원(27%), 종합병원(26%), 병원(11%) 순으로 의료기관을 이용했으며, 치과병원과 한의원을 이용한 환자 수는 전년 대비 각 17%, 8% 많아졌다고 한다.

주성희 한국관광공사 의료웰니스팀장은 “카자흐스탄은 대표적인 고부가 고성장 의료관 광 시장으로, 공사는 카자흐스탄을 중심으로 중앙아시아 의료관광객 유치 확대를 위 해 사업역량을 더욱 집중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참가기관 인터뷰 MEDREX 병원
‘2018 카자흐스탄 국제관광박람회(KITF)’ 참가기관 인터뷰 _ MEDREX 병원 ©사진:한인신문

참가기관 인터뷰: MEDREX 병원, 사전 검진 시스템을 활용한 미래형 의료 서비스 제공

강남 논현동에 위치한 MEDREX 병원은 80병상 규모의 관절, 척추 전문 병원으로 10명의 의료진이 환자를 맞이하고 있다고 한다.

이미숙 국제협력본부장이 말하는 MEDREX 병원의 특별한 점은 줄기세포를 이용한 관절 치료로 인공관절 사용을 자제하거나 최대한 지연시키는 환자 중심의 의료 서비스라고 한다.

MEDREX 병원은 병증을 가지고 내원하는 환자를 위한 의료 서비스에도 최선을 다하지만, 헬스케어 사업부에서는 유전자 검사를 통한 사전 예방 의료 서비스에도 주력하고 있다고 한다. 예를들어 일반인이 평소 유전자 검사를 통해 발병이 예측되는 질환이 확인 되면 거기에 맞는 건강보조식품과 MEDREX 병원이 가진 의료 기술을 이용한 예방 의료 서비스로 건강한 삶의 질을 제공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MEDREX 병원은 직접 건강보조식품과 관련 제품을 개발하고 있으며, MEDREX 병원에서 직접 개발한 건강보조식품만 벌써 24종이 넘어가고 있고, 특히 ‘플러시드’라는 남성용 난임 영양제는 의약품 보다 더 좋은 효과를 나타내고 있다는 이용자의 평가를 받는다고 한다.

이본부장은 “MEDREX 병원을 방문하는 외국 환자는 몽골, 카자흐스탄, 러시아인이 대부분으로 박람회를 포함한 의료설명회 등 다양한 방법으로 여러 국가의 환자에게 MEDREX 병원만의 미래 지향적이며 환자 중심의 의료 서비를 제공하고 싶다”고 전했다.

 출처:카자흐스탄 한인회 발행 한인신문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